posted by Yuki-H. 2005. 12. 1. 12:45
정말 맘에 안든다..
솔직히 맘에 맞는 세상이 없다고는 하지만 이건 너무한 거 아닌가?
물론, 외우는 것도 있다.
시험칠 때 말이다..
하지만, 그것을 바탕으로 뭔가 다른 기반을 이끌어내야지, 그것에만 안주해 있다면 그게 과연 배운 것이라 말할 수 있는가?
그래, 그것까지 좋다.. 단지 형식을 약간 꼬아내었는데 그것마저 못 푼다면 말이될까?
하긴, 그렇게 내는 선생 잘못도 있지만 말이다..
어디에서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최근에 외국인에게 '한국대학교는 대학(Colleage) 같다.' 라는 말을 들을 수 있다.
정말, 동감한다.
가끔씩 프랑스에 계시는 선배에게 이야기를 들어봤을 때, 난 정말 공부를 하는게 맞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복수전공을 하기 시작한 모 과는 더 심하다.
응용조차 뵈지 않는 단순 암기식이라니...
그래 좋다, 자과라 그렇다해도 좋다..
과연, 배운게 있냐? 라고 물어봤을 때 무엇이라고 대답할 것인가?

솔직히, 배운 곳에서 그대로 뽑아서 문제를 내는 수준.
그래, 정의를 물어보기식 좋다..
족보를 보고... 그런식... 되묻는다... 시험 공부 왜하냐?
단지 점수? 그게 그렇게 중요해?
알지도 못하면서 그런 점수 받아서 나중에 사회나가서 뭐라하게?

정작 중요한건 그런게 아냐!!!

'잡다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리콘 정말 많이 바뀌었다!  (0) 2005.12.25
정말 마음에 안든다!!  (2) 2005.12.01
윈앰프 한글화 현황..  (0) 2005.11.11
iNETIZ.com NSIS 2.10 완료!  (0) 2005.11.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ggamsso.wo.tc BlogIcon 깜쏘 2005.12.05 22:20  Addr  Edit/Del  Reply

    <img src=http://home.ggamsso.wo.tc/injang/smileman_2.gif>

  2. mikimoto 2006.01.01 22:58  Addr  Edit/Del  Reply

    오오 동감입니다.
    우리나라 대학은 고등학교의 연장선상이죠.. 수업평가도 상대평가라, 외운 지식으로 몇개 맞았는지를 1개부터 몇개까지 좌악 서열을 매겨 여기서 여기는 A, 이런식으로 잘라내지 않으면 안되는거. 어째서 대학까지 와서 그런 식이여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이건 한국대학 전체의 한계인지 그저 교수들의 태만인건지는 알 수 없지만요.
    그러니, 정말 공부가 하고싶으시면 외국 대학으로 가는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궂이 한국에만 있을 필요 있나요?